프랭크 앤더슨 박사의 신경과학을 기반으로 한 IFS 심리치료와 복합외상

하버드 의대 출신의 정신과 의사이자 IFS 심리치료 리드 트레이너인 Frank Anderson의
신경과학(Neuroscience)을 기반으로 한 IFS 심리치료와 복합외상 세미나

안녕하세요 한국에 계신 정신건강전문가 여러분?
저는 미국에서 정신과 의사이자 심리치료사로 활동하고 있는 프랭크 앤더슨이라고 합니다.

먼저 한국에서 최초로 IFS 심리치료 레벨 1 트레이닝이 2019년에 일어난 것에 대해서 축하드리고, IFS 심리치료가 한국에서 깊게 뿌리 내리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훈련을 조직해 주신 Psychology Korea의 권혜경 박사님께도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대부분의 심리치료에서는 내담자의 파트들을 병리적인 것으로 간주합니다. 하지만 IFS는 그렇지 않습니다. IFS에서는 마음의 다중성을 지극히 정상적인 것으로 봅니다. 모든 파트들이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고, 모든 파트들이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심지어 트라우마 생존자들에게서 나타나는 극단적인 파트들도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트라우마를 치료할 때, IFS 심리치료는 전통적인 단계 중심의 치료와는 다르게 접근합니다. 트라우마 기억을 다루기에 앞서 내담자의 리소스를 개발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극단적 증상들을 환영하고, 그들의 긍정적이고 보호적인 의도를 파악하고, 트라우마로 인한 상처에 접근하도록 허락을 받습니다. IFS는 전통적인 애착 중심 치료와도 다릅니다. 애착 중심 치료와 IFS 모두 다 치료 관계를 중시하지만, IFS에서는 특히 내담자의 Self와 파트들 간의 관계를 가장 중요한 치유의 핵심으로 봅니다.

트라우마의 세계적 권위자인 베셀 벤 더 콕 박사는 IFS를 모든 임상가들이 마땅히 알아야 하는 치료 방법이라고 극찬한 바 있습니다. IFS에서는 어떤 트라우마를 겪었는지 상관없이 모든 내담자들에게는 내재된 자신의 정신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봅니다. 이는 자기 내면의 파트들이 하는 말을 듣는 것에서부터 시작합니다. IFS는 트라우마를 겪은 내담자들과 작업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라고 입증된 근거 기반 치료법입니다. 이 세미나를 통해 치료사들은 내담자들이 치료실 밖에서도 자신의 감정을 다룰 수 있는 기술을 가르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 세미나는 강의뿐 아니라 데모, 실습, 명상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임상에서 직접 내담자들과 사용할 수 있는 많은 기법들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세미나를 계기로 향후에 펼쳐질 한국에서의 IFS 트레이닝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저는 IFS의 창시자인 리처드 슈워츠 박사와 트라우마 연구에 평생을 바치신 베셀 벤 더 콕 박사의 동료로서 오랫동안 그들과 인연을 맺고 협업을 하고 있습니다. IFS 심리치료와 복합외상 세미나를 한국에서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많은 선생님들이 참여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IFS를 이미 접하셨던 선생님들뿐 아니라 이를 처음 접하시는 분들도 이 세미나에 만족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2020년 12월 16일에 시작하는 세미나에서 뵙겠습니다.

보스톤에서 프랭크 앤더슨 드림

대상자

심리치료사, 정신보건간호사, 정신보건임상심리사, 정신건강사회복지사, 정신간호사, 임상심리전문가, 상담심리전문가, 정신과 의사, 한의사, 예술치료사, 상담사, 사회복지사, 상담교사, 목회상담사, 가톨릭상담사, 불교상담사, 정신건강 관련 전공 대학(원)생 및 정신건강에 관심 있는 일반인

  • 장소 : 서울여성플라자 1층 아트홀 봄 / 서울시 동작구 여의대방로 54길 18
  • 일시 : 2020년 12월 16일(수), 17일(목), 18일(금) 총 3일간 오전 9시 ~ 오후 5시
  • 참가비 : 90만원 (점심 및 교재 포함), 세미나 참가 확인증 수여
  • 할인혜택: 조기등록할인, 9월 30일 이전 75만원
등록안내
  • 입금처 : 신한은행 100-033-831753 예금주명 : 싸이칼러지코리아
  • 등록안내 : 입금 시 성함과 세미나 명을 적어주셔야 저희가 인식할 수 있습니다. (예: 홍길동정신약물, 홍길동IFS 와 같이 쉼표 없이 붙여쓰세요).
    또한 이메일로 아래의 사항을 보내주셔야 등록이 완료됩니다.
    ① 정신약물 세미나, IFS와 복합외상세미나 등 세미나 명을 적어주시고 ② 성명 ③ 직업 ④ 이메일주소 ⑤ 휴대전화번호를 기재하시어, 이메일 support@psychologykorea.com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 등록시 유의사항 : 간혹 입금만 하시고 등록 이메일을 보내지 않으시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경우, 등록이 되지 않아서, 다른 분들에게 등록 우선순위가 먼저 가게 되오니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기타 문의가 필요한 경우는 이메일로 support@psychologykorea.com 하시면 최대한 신속히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세금계산서 및 현금영수증 발급이 가능하오니 필요하신 분은 등록 신청 메일에 발급요청을 해주시면 됩니다.
  •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경우에는 1호선 대방역에서 하차하셔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서울여성플라자가 있습니다. 주차장을 이용하시는 경우에는 요일별 5부제가 시행되고 있어, 6월 10일 수요일은 차량 끝 번호 3번과 8번, 11일 목요일은 4번과 9번, 금요일 12일은 5번과 0번이 입차 제한이 됩니다. 토요일은 서울여성플라자 사정으로 주차장을 이용하실 수 없사오니, 이 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토요일에 자가용을 이용하시는 선생님들께서는 대방역 주차장, 경부 제3녹지 공영주차장을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주최 | Psychology Korea 싸이칼러지코리아

www.psychologykorea.com

세미나 목표
  1.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심리치료 방법에 IFS 모델을 통합 시켜 복합 외상으로부터 치유를 가속화 하는 방법을 배운다.
  2. 트라우마를 경험한 내담자의 보호적 파트들을 규명해 진단과 치료 계획을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운다.
  3. 내담자의 파트들이 감정적 고통과 심리적 고통으로부터 내담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얼마나 애쓰는지를 보여줌으로써 증상과 정신병리에 대한 대안적인 관점을 제공한다.
  4. IFS를 통해, 트라우마로 인한 동반증상들을 파트 언어로 바꾸고 정신과 질병을 병리적으로 보지 않는 방법을 배운다.
  5. IFS를 통해 트라우마를 경험한 내담자와 작업할 때 치료사가 내담자에 대한 호기심과 연민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을 배운다.
  6. 내담자의 어려움이 심리 치료의 문제인지 생물학적 문제인지를 구분해서 임상에서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운다.
  7. 치유에 대한 전통적 애착 이론의 관점과 IFS 관점(내면 애착 모델)을 비교하고 트라우마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내담자의 내면 관계를 신뢰하는 방법을 배운다.
  8. 트라우마의 극단적인 증상들이 나타날 때 이 증상이 교감신경에 뿌리를 둔 것인지 부교감 신경에 뿌리를 둔 것인지 파악해서 이 상황에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를 배운다.
  9. IFS의 치료 기법들을 배우고, 과각성 상태와 감정 저하로 철수되는 상태에서 내담자의 취약한 부분에 빨리 접근해 어떻게 이 상태들을 효과적으로 바꿀 수 있는지 배운다.
  10. IFS 치료에서는 어떻게 신경과학에 바탕을 둔 치료적 결정을 하는지 배운다.
  11. 현재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치료적 접근 즉, 인지행동 심리치료, DBT, 인간중심 치료, EMDR, Sensorimotor Psychotherapy, Somatic Experiencing 등에 IFS를 통합하는 방법을 배운다.
  12. IFS를 기존의 단계 중심 치료와 비교하고 트라우마로 인한 상처에 빨리 접근해 치유를 가속화 하는 방법을 배운다.
세미나 내용
  • 1. 다양한 트라우마를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

    • 급성 트라우마
    • PTSD
    • 복합외상 혹은 관계 트라우마
    • 발달/애착 트라우마
    • 극단적/ 해리성 트라우마
  • 2. 내면 가족 시스템 (IFS) 모델에 대하여

    • 내면가족 시스템의 기원, 목표, 및 가정
    • 증상을 병리화 하지 않고, 회복 속도를 빠르게 하는 접근, 신경과학에 바탕을 둠
    •  IFS 와 단계 중심의 치료와의 차이
      – 우리 내면의 보호 반응의 중요성
      – 감정적으로 압도되는 상황을 다루는 방법
    • IFS 와 단계 중심의 치료와의 차이
    • 내면가족 시스템의 기원, 목표, 및 가정
    •  마음의 다중성 – 우리 모두는 여러가지 마음(파트)을 가지고 있다
    •  근본적인 치료(healing at the cellular level)
    • IFS 연구의 제한점: 작은 표본 사이즈, 통제 그룹의 부재
    • 학대를 경험하는 내담자들을 상담할 때 고려할 점
  • 3. IFS 기술에 대한 이해

    • 1단계: 타겟 증상을 규명하기
      – ‘타겟 증상’을 규명한다
      – 명상을 적용한다
      – 내담자(Self)와 증상을 분리시킨다
      – 증상의 의도를 알아낸다
    • 2단계: 내면의 강인함과 치유를 위한 리소스에 접근하기
      – ‘내담자가 자신의 증상에 대해 방어적인 태도를 취하기 보다는 호기심을 가지게 한다
      – 치료사의 ‘Self’ – 역전이에 대한 재정의
      – 연민(compassion)을 통해 치유로 이르는 방법을 찾기
      – 치유에 있어 감정이입의 역할 –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
    • 3단계: 증상이 가지고 있는 두려움과 증상의 역할을 파악하기
      – 증상의 두려움에 포커스 한다.
      – 증상이 왜 생길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 내담자의 Self와 다양한 파트 간의 관계를 촉진시킨다.
    • 4단계: 트라우마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기
      – 치유에 이르는 3단계
      • 고통을 목격하기
      • 과거 트라우마 상황에서 상처받은 파트를 데리고 나오기
      • 부정적 감정, 사고, 믿음을 떠나보내기
      – 치유의 과학: 기억의 재공고화 (memory reconsolidation)
  • 4. 애착 장애와 관계 트라우마

    • IFS를 통한 내면 애착 작업
    • 애착 유형을 내담자의 파트로 보고 작업하기
    • 애착 트라우마에서 치료사의 역할에 대해 알아보기
    • 아동기에 발생한 관계적 상처를 치유하기
    • 내담자의 Self를 교화적 경험을 촉진하는 대상으로 사용하기
    • 전언어적(preverbal) 트라우마를 다루기
  • 5. 트라우마와 흔히 일어나는 동반 질병들

    • 우울증, 공황장애, 중독, 섭식장애, ADD, 강박증
    • 증상을 병리적으로 보지 않는 접근
      – 동반 질병들을 트라우마에 대한 보호적 반응으로 봄
      – 증상을 내담자의 파트로 봄
  • 6. 생물학적 조건(약물치료)과 심리 치료적 이슈(심리치료)를 구분하는 것의 중요성

    • 생물학적(biology) 요건과 환경적 영향의 교차지점을 찾는 것의 중요성(진정한 심신 치유법)
    • 생물학적 문제에서 치료사의 역할 – 언제 정신과 의사에게 의뢰를 해야 하고 언제 심리치료로 진행해 나가야 하는가를 결정하는 것
    • 정신과 약물에 대한 심리 치료적 이해 (Psychotherapy of psychopharmacology)
  • 7. 트라우마의 신경생물학

    • 트라우마의 신경생물학적 배경
    • 공포 반응의 구조와 PTSD가 어떻게 형성되는지에 대한 이해
    • 극단적 반응(자살, 자해 등)과 자율신경계의 관계
    • 분노에서 자살 충동, 해리에서 수치심까지
  • 8. 트라우마의 극단적 반응을 다루기

    • 증상과 직접 얘기하기 – 직접 접근
    • Self에게 극단적 파트를 소개하기
    • 리소스 작업을 하지 않고 압도되는 상황을 다루기
    • 내담자가 극적인 상태로 갈 때 치료사가 침착하게 상황을 다루는 방법
  • 9. 치료적 의사 결정을 할 때 신경과학을 알아야 하는 이유

    • 신경과학에 바탕을 둔 하향식(Top-down) 전략과 상향식(Bottom-up) 전략에 대해 배우기
    • 언제 치료사가 주도하고 내담자의 보조 뇌(auxiliary brain)가 되어야 하는지 파악하기
    • 언제 모든 것을 천천히, 내담자가 주도하게 하고, 몸 작업을 하는 게 좋은지 파악하기
    • 감지하는 것(sensing)과 이해하는 것(making sense)의 차이에 대해 배우기
    • 집에서 내담자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을 알려주기 (내담자들이 다음시간까지 할 수 있는 과제를 주기)
  • 10. IFS를 자신의 치료 방식에 통합시키기

    • 인지행동치료, EMDR, DBT, Sensorimotor/SE 그리고 다른 접근들
    • 변형과 적응 혹은 재활
    • 인지적 이해를 넘어서는 치료 (경험적 치료)
    • 기존에 본인이 하고 있던 심리치료에 IFS를 통합시키는 방법
  • 11. 명상, 데모 세션 및 실습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Course Content

Curriculum is empty

Instructor

Frank Anderson

Frank Anderson

앤더슨 박사는 하버드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하버드 의대 병원에서 임상 교수로 일했다. 정신과 의사이자 심리치료사인 앤더슨 박사는 트라우마와 해리 치료를 전문분야로 하고 있으며, 뇌과학을 기반으로 한 심리치료에 대해 가르치고, IFS 치료와 최신 신경과학 지식을 통합하는데 열정을 쏟고 있다.

앤더슨 박사는 IFS 연구소에서 리처드 슈워츠 박사와 함께 리드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베셀 벤 더 콕(Bessel Van der Kolk) 박사가 설립한 트라우마 센터와도 긴밀히 연계를 맺고 치료사들을 지도하고 있다. 그는 또한 국제 트라우마 전문가 협회(IATP: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Trauma Professionals)의 고문을 맡고 있으며 Self Leadership 재단(IFS 연구소의 자선 재단)의 회장과 디렉터 직을 역임했다.

앤더슨 박사는 PTSD와 해리의 신경생물학에 대해 많은 강의를 해 오고 있으며 활발한 저술 활동도 하고 있다. 트라우마를 위한 내면 가족 체계(IFS) 치료와 신경과학, 정신 약리를 연결하는 IFS의 새로운 차원을 보여주는 책 “Who’s Talking What(누가 무엇을 말하는가)”에 한 챕터를 저술했고, “What IFS Brings to Trauma Treatment in Innovations and Elaborations in Internal Family System Therapy(IFS가 트라우마 치료에 가져올 혁신과 협력)”에 한 챕터를 공저했으며, 최근에 Internal Family Systems Skills Training Manual(IFS 기술 훈련 매뉴얼)을 공저했다.

앤더슨 박사는 미국 메사추세츠 주의 콩코드에서 개인 치료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웹사이트 주소는 www.FrankAndersonMD.com 이다.

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