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소리의 파괴력 1: 사랑하는 아이 영혼을 파괴하는 잔소리

잔소리는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한 말이다. 자랄때 부모님으로부터 숱한 잔소리를 들어왔고, 지금도 누군가에게 그 잔소리를 듣고 있고 또 내가 그 잔소리를 누군가에게 하고 있다. 하지만 잔소리는 그 이름과는 다르게 상당히 파괴적인 힘을 가지고 있다. 반복되는 잔소리는 나도 모르는새 영혼 깊숙이 스며들어 어느새 나의 영혼을 파괴하는 것이다.

잔소리는 주로 사소한 일에 대해 상대가 자신이 원하는 대로 따라주지 않을때 하게 되며 “너는 이러이러해”라고 상대방을 단정짓는다. 예를들어 방을 정리하지 않는 아이를 보고 화가난 엄마는 “너는 왜 맨날 그모양이니?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그렇고. 내가 그렇게 치우라고 얘기했는데 도대체 말을 듣지 않는구나. 너란 애를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잔소리를 한다. 이 엄마는 아이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기 때문에 그에 대한 자신의 불만을 토로하는 것이고, 잔소리를 하는 목적은 그런 불만을 표현하면 아이가행동에 변화를 일으켜 다시는 엄마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바람이다. 하지만 잔소리를 하는 과정에서 수단이 목적을 흐리게 하여 정작에 잔소리가 아이에게 전달하는 것은 행동변화에 대한 촉구 혹은 그런 기회의 제공이 아니라 “너는 어쩔 수 없는 구제불능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그렇게 살수 밖에 없어”라는 메세지를 주는 것이다.

이런 메세지를 계속 받는 사람은 자존감에 심한 상처를 받게 되고 이런 상처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상대가 자신을 보는 시각(구제불능)에 자신의 행동을 맞추어버리고 스스로 변화할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게 되거나. 자신에게 상처를 주는 상대에 대한 증오심으로 마음의 문을 닫고 더욱 더 상대가 원하는 것을 들어주지 않게 된다. 비록 그것이 자신이 바라는 것과 같은 것이라 하더라도.

잔소리를 하기 전에 내가 상대로부터 원하는게 무엇인지 먼저 생각해 보자. 상대를 좌절시켜서 기분나쁘게 만드는게 목적이 아니라 상대가 자신의 행동을 돌아보고 스스로 고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계속 반복되는 지루한 잔소리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뭔가 강한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다면 최대한 간단하게 언급하고 상대가 그 상황에 대해 스스로 생각하고 대처할 수 있는 시간과 마음의 여유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그냥 “방이 어질러져 있네”라는 간단 명료하고 가치판단이 배제된 중립적인 말은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않으면서도 그 사람이 스스로 상황을 돌아보고 그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행동을 취할 수 있게 만든다.

November 3, 2017


Psychology Korea의 로고는 목화꽃입니다. 권혜경 박사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트라우마 세미나를 시작했을 때, 문익점 선생님이 목화씨 세점을 중국에서 가져왔을 때와 같은 설레임과 희망으로 시작을 하였습니다. 목화씨 세점이 한국에 들어와 뿌리를 내리고 사람들이 목화솜으로 지은 따뜻한 옷을 입게 되었듯이, 권박사가 문화의 중심지 뉴욕에서 가져오는 작은 지식의 씨앗이 이땅에 뿌리내려서 많은 사람들이 그 혜택을 받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로고에 담았습니다.

Psychology Korea

Our Mission
창립자 권혜경 박사
언론기사

통합적트라우마 세미나

온라인 강의
오프라인 강의
강의등록

애착 트라우마 세미나

오프라인 강의

참가자 강의평가

강의평가보기

세월호 특조위 트라우마 무료특강

무료특강신청

Support

고객 서비스
강연요청

Terms and Conditions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ntact us

New York Local: 212-739-6191
인터넷 전화: 070-7729-8060
Email: Support@psychologykorea.com

Follow

     

Connect

©2018 Psychology Korea All Rights Reserved
X
뉴스레터 구독신청
Psychology Korea
등록해주시는 이메일주소로 Psychology Korea 뉴스레터를 보내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