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과 심리치료 : 아무도 죽고 싶어 하지 않는다.

최근에 자살소식이 많이 들려온다. 유명 연예인, 기업총수의 자살부터 시작해서 생활고 비관과 성적 비관으로 인한 청소년들의 자살까지. 이런 보도들들 접하면서 “얼마나 힘들었으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을 선택했을까?” 하는 안타까운 마음도 들지만 한편으로는 “현실을 직시하고 헤쳐나갈 힘이 없는 무책임하고 나약한 사람이니까 자살을 하지.”라는 비난의 마음이 드는것도 사실이다.

그러면 왜 사람들은 자살을 할까? 어떤 상황에서 사람들은 이 세상을 떠날 결심을 하는 것일까?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자살은 충동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살기를 원하지 죽기를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살을 한 사람들의 주변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그들이 자살 하기전 심각한 우울증을 앓았던것 같다고 말하는데 우울증의 가장 심각한 폐혜가 바로 자살인 것이다. 따라서 자살의 직접적인 원인은 생활고 비관도, 성적 비관도 아닌, 바로 우울증이라는 마음의 병에 있는 것이다.

물론 자살한 사람들이 겪은 현실적 어려움들이 우울증에 원인제공을 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이런 어려운 현실이 모든 사람을 다 우울증으로 내모는 것은 아니다. 물이 반이 채워진 컵을 보고 어떤 사람은 “물이 반이나 있네” 라고 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물이 반밖에 없네”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듯이 똑같은 경험을 하더라도 그 사람의 성격구조에 따라서 눈앞에 펼쳐지는 현실을 전혀 다르게 인식하고, 해석하고, 반응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 사회에서는 우울증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 우리 민족의 정서가 한이다 보니,어느정도의 우울함과 슬픔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오죽하면 다른 문화에서는 새가 노래한다고 하는데 우리는 그 새의 노래소리가 울음소리로 들리겠는가? 이렇게 우울함을 당연시 하다보니우울증을 치료를 받아야할 질병으로 보지 못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울증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며칠씩 집밖에 나가지도 못하는데도 주변 사람들은? “조금 지나면 괜찮아 지겠지”라고 막연히 생각하고 시간이 해결해 주리라 생각을 하다가 병이 깊어져서 그 사람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 그제서야 우울증의 파괴적인 힘을 깨닫고, 치료를 권해볼걸하고 후회해 보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유명 연예인의자살 보도를 접하면서, 여러가지 자신을 둘러썬 루머로 고통받았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본인이 혹은 주변사람들이 그 사람의 상태를 어느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였는지 의문이 들었다. 우울증에 대한 이해가 있었는가? 심리치료를 받은적이 있는가? 만약 심리치료를 받았더라면 이런 식의 자살은 방지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심리치료란 내담자가 자신을 잘 알게 하여 즉, 자신이 현재 어떤 상태에 있고, 왜 이런 상태에 이르게 되었으며, 어떤 상태로 나아가고 싶어하는지 파악하고, 자신이 보다 행복하고 풍요로운 삶을 살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현재 내가 어떤 인간관과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지, 어떻게 그런 인간관과 세계관이 형성되었는지를 탐색 하고, 과거에 틀이잡힌 성격구조에 의해 무조건 자동적으로 반응하거나 같은 패턴을 반복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다양한 선택들을 볼 수 있도록 도와주고,? 또 자신이 내린 선택에 대해 책임을 지는 사람이 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자살을 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 상황에서 죽음이 아닌 다른 대안을 보지 못한다. 교도소에서 출소한 장기수가 집에 왔는데 누가 방문을 밖에서 열어주지 않아 화장실을 가지 못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왜 누가 방문을 열어주길 기다려? 그냥 자기가 열고 나가면 되지.”라고 쉽게 생각할 수 있지만, 20년 동안 누가 밖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밖으로 나갈 수 없었던 경험을 가지고 있는 그 사람에게는 그 순간 내가 문을 열고 나갈 수 있다는 선택이 머릿속에 없었던 것이다. 우울증같은 심각한 경우가 아니라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어쩔수 없었어”, “다른 방법이 없잖아”, “이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야”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면서 살아가는가? 하지만 조금만 더 자신의 의식, 무의식을 알고 자신이 사람들과 관계맺는 패턴들을 알게되면 현재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꼭 하나가 아니라 여러가지가 있다는 것, 죽지 않고 살 수 있는 방법이, 내가 꼭 피해자가 되어야만 하는것도, 가해자가 되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고 보다 조화로운 삶을 살게 된다.

아직 한국사람들에게는 심리치료가 다소 생소하고 심각한 문제를 가진 사람 (정신분열증, 극심한 우울증)들에게나 해당되는, 나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미국, 특히 뉴욕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심각한 정신적 질환이 없더라도 대인관계 문제, 부부간의 갈등, 수면장애, 직장내 스트레스, 건강염려증, 분노조절, 불안 등등의 이슈로 심리치료실을 찾는다. 특히 심리치료를 받는 사람들 중에서 유태인들의 비율이 아주 높은데, 전세계에 분포한 절대적인 유태인들의 숫자에 비해서, 성공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는 자신을 위해 투자하고, 자신을 탐색하고 자신의 가능성을 더 넓혀서 선택 당하는 삶이 아니라 선택하는 삶을 살기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October 10, 2017


Psychology Korea의 로고는 목화꽃입니다. 권혜경 박사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트라우마 세미나를 시작했을 때, 문익점 선생님이 목화씨 세점을 중국에서 가져왔을 때와 같은 설레임과 희망으로 시작을 하였습니다. 목화씨 세점이 한국에 들어와 뿌리를 내리고 사람들이 목화솜으로 지은 따뜻한 옷을 입게 되었듯이, 권박사가 문화의 중심지 뉴욕에서 가져오는 작은 지식의 씨앗이 이땅에 뿌리내려서 많은 사람들이 그 혜택을 받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로고에 담았습니다.

Psychology Korea

Our Mission
창립자 권혜경 박사
언론기사

통합적트라우마 세미나

온라인 강의
오프라인 강의
강의등록

애착 트라우마 세미나

오프라인 강의

참가자 강의평가

강의평가보기

세월호 특조위 트라우마 무료특강

무료특강신청

Support

고객 서비스
강연요청

Terms and Conditions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ntact us

New York Local: 212-739-6191
인터넷 전화: 070-7729-8060
Email: Support@psychologykorea.com

Follow

     

Connect

©2018 Psychology Korea All Rights Reserved
X
뉴스레터 구독신청
Psychology Korea
등록해주시는 이메일주소로 Psychology Korea 뉴스레터를 보내어 드립니다.